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닫기
메뉴

알림마당

서브본문

보도자료

[보도자료]'상징공간에 대한 인문학적 시선' 국제세미나 개최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91
등록일
2024-01-30 09:58
SNS 공유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카카오 스토리 공유하기
'상징공간에 대한 인문학적 시선' 국제세미나 개최
- 국가 정체성과 상징성을 담은 상징공간에 대한 담론 형성 -

□ 대통령 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위원장 권영걸)는 2월 1일(목) 오후 3시부터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건축공간연구원(원장
    이영범)과 함께 ‘상징공간에 대한 인문학적 시선’을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ㅇ 국가건축정책위원회는 국토교통부, 서울특별시와 협의체를 구성하여 대표적 역사․문화자원을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국가건축정책위원회는 이와 관련하여 국민 공감대 및 담론 형성을 위해 건축공간연구원과 함께 이번 국제세미나를 기획하였다.

□ 이번 국제세미나는 국가 정체성과 상징성을 담아내는 장소이자 역사․문화․시민 소통공간을 의미하는 ‘상징공간’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하여 각 나라의 상징공간의 중요성과 의미를 인문학적 관점에서 논의하고, 국가상징공간의 핵심가치
    발굴과 조성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ㅇ 세미나는 △이영범 건축공간연구원 원장의 개회사, △권영걸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상징공간에 대한 국내․외 전문
     가의 주제발표와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ㅇ 주제발표는 △김성도 고려대학교 교수가 ‘상징공간의 인간학 서설’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탈리아 토리노대학교 Massimo Leone(마시모 레오
     
네) 교수가 ‘아고라에서 포럼을 거쳐 피아자 piazza까지: 상징적 장소로서의 로마의 광장들’을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프랑스 부르고뉴대학교
      Pascal Lardellier(파스칼 라르들리에) 교수가 ‘기호적 도시로부터 의례적 도시로: 세레모니적 도시성을 위한 이론적 이정표’에 대해 발표한다.

 ㅇ 발표에 이어서 △김종헌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배재대학교 교수)을 좌장으로 △김성도 고려대학교 교수, △Massimo Leone(마시모 레오네)
     토리노대학교 교수, △Pascal Lardellier(파스칼 라르들리에) 부르고뉴대학교 교수, △오성훈 건축공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토론이 진행되며,
     국민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 국가상징공간 조성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 국가건축정책위원회 권영걸 위원장은 상징공간에 대해 “국가의 고유문화와 정체성, 그리고 국가가 지향하는 미래가치를 담아
    내야 한다.”라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가상징공간이 우리나라의 사회적, 문화적 가치를 공유하고 구현하는 장소로서, 우리
    국토환경을 정체성과 이미지가 분명한 국가, 자존감이 있는 도시, 삶의 격(格)을 높이는 장소로 변화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
    란다.”고 말했다.
 
□ 건축공간연구원 이영범 원장은 “이번 국제세미나는 각 나라의 역사와 문화,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상징공간의 중요성과 의미를
    고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국가상징공간이 미래도시 비전을 구현하고 동시에 국민과 소통하기 위한 열린 공간
    으로 조성되기 위한 심도 깊은 논의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이번 국제세미나는 사전참가신청을 통해 현장참여가 가능하며, 한국어-영어 동시통역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알림마당-공지사항(http://pcap.go.kr/), ‘건축공간연구원 공식 홈페이지-소식-세미나/포럼
    (https://auri.re.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전글
[보도자료]국가상징공간으로 만드는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 콘퍼런스 개최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