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전체메뉴닫기
메뉴

알림마당

서브본문

보도자료

[보도자료]지방소멸 해법, 버려진 공간에서 찾는다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28
등록일
2023-12-13 13:52
SNS 공유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카카오 스토리 공유하기
□ 인구감소 등으로 인한 지방소멸의 시대에 폐·유휴공간 재생을 통하여 지역활성화 및 관계인구 증진을 위한 향후 방향성을 모색하는 소통의 장(場)이
    열린다.
  ㅇ 국가건축정책위원회(위원장 권영걸, 이하 국건위)와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전라북도(도지사 김관영)은 12월 7일(목) 오후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폐·유휴공간 재생 심포지엄
”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이번 심포지엄은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폐·유휴공간 재생”이라는 주제로 두 건의 주제발표와 패널 간 토론으로 구성되며, 관련 연구원과 건축가 등
    지방소멸 대응과 관련한 민·관·학의 전문가 등 약 60여명이 참여한다.
 
  ㅇ 주제발표는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공간정책」과 「유휴공간을 활용한 공공건축과 지역활성화」라는 두 개의 주제로 진행된다.
 
  ㅇ 토론회에서는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방안 마련을 위한 주제 발표와 관련하여 중앙부처와 연구기관, 실무건축가들이 빈집 등 유휴공간과 폐교로 구분해서
      지방소멸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하여 논의할 계획이다.
 
  ㅇ 행사에 앞서 7일 오전에는 국건위 위원장 등 일행이 폐교 및 유휴공간 활용 사례로 완주소셜굿즈센터, 삼례문화예술촌 등 현장을 방문하여 정책과제
      추진 및 발굴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국건위 권영걸 위원장은 “지방소멸은 우리의 국가와 지역사회에 큰 과제로 다가왔으며, 이에 대한 해결책의 하나로 폐교 및 폐유휴공간을 창조적이고
    유용한 자원으로서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
”함을 강조하면서,
 
  ㅇ “이번 행사가 지방소멸의 현실과 도전에 대한 통찰력을 얻고, 함께 협력하여 효과적인 대응책을 찾기 위한 소중한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전글
[보도자료] 국가상징공간 프로젝트의 새이름을 지어 주세요
다음글
[보도자료]국가상징공간으로 만드는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 콘퍼런스 개최